인사말
연혁
오시는 길
주변 관광지
 
Home > 농장소개 > 주변 관광지
훼손되지 않는 자연경관 속에 천년고찰의 신비로움을 간직한 청암사는 신라 헌안왕 3년(859년) 도선국사가 건립하여 허정대사, 환우대사, 대운대사 등에 의한 4차 중창과, 現 주지 지형스님의 제5차 중창불사에 의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이곳은 조선시대 화엄학의 대가였던 회암 정혜스님이 주석하면서 불교강원으로 명성을 드날렸으며, 그 맥을 이어 1987년 청암사 승가대학이 건립, 현재 150여명의 비구니 스님들이 수학하고 있는 전문교육기관이다. 또한 매월 정기법회, 어린이 법회, 법화경 7일기도, 어린이 여름 불교학교, 태극권 수양 등 수행과 포교를 겸한 청정도량이다.
대웅전-정면 3칸, 측면2칸의 다포계 형식과 팔작 지붕을 갖춘 건물이며, 대운스님이 1914년에 중국 항주 영은사에서 조성한 석가모니불상이 봉안되어 있는데, 붉은색 계주와 진홍빛 가사 안자락 등 청나라 말기 불상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극락전-고종 9년(1905) 대운스님이 빨간 주머니를 얻는 꿈을 꾼 뒤 한양에 가니 어느 노보살님이 대시주를 하며 자기가 죽은 뒤 3년간 염불해 주기를 원하였다. 이리하여 쇠락한 극락전을 중건하고 萬日會를 결성하여 염불소리가 끊어지지 않게 하였던 곳이다. 보광전-1689년 조선 숙종의 정비 인현왕후가 장희빈에 의해 폐위된 서인 시절 보광전에 기도드렸던 인연으로 그 후 조선 말기까지 왕실의 상궁들이 내려와 기도한 곳이다. 목조 42수 관세음보살상이 봉안되어 있다.
통일신라 헌안왕 3년(859)에 도선국사가 창건한 이래 여러번의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경내에는 삼층석탑과 약광전 석불좌상 등의 문화재가 있으며 수도계곡은 갖가지 비경을 품고 있다.가야산 북서쪽 경북 김천과 경남 거창의 경계에 우뚝 솟은 해발 1,317m의 준봉인 수도산(修道山)은 불령산, 선령산이라고도 한다. 참선 수도장으로 유명한 신라 말때의 수도암이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수도산에는 청암사,백련암,극락암,수도암등의 사찰과 암자가 있다. 수도산 북쪽 기슭의 골짜기를 불령동천이라 하는데 심산유곡을 따라 울창한 수목과 옥류가 어우러진 불령동천의 그윽한 풍치는 비경이다.
수도산 일대를 굽이치며 흘러내리는 수도계곡은 갖가지 비경을 그 속에 품고 있다. 대표적인 명소로 와룡암과 용소폭포를 들 수 있다. 이 두 곳은 조선시대의 대학자 정한강(鄭寒岡) 선생의 무흘구곡(武屹九曲, 김천·성주일대의 숨은 절경 9군데를 예찬한 노래)에 나란히 포함될 정도로 그 경치가 빼어나다. 수도암과 청암사로 갈라지는 갈림길에서 2km 정도를 올라가면 와룡암이 나타난다. 계곡에 가로놓인 이 널찍한 바위는 누워있는 용의 형상을 닮았다고 와룡암(臥龍岩)이라 불린다. 이 바위에 몸을 기대고 흐르는 물소리에 귀를 기울이면 세상 근심은 금새 사라지고 만다. 와룡암에서 한참을 올라가면 계곡 왼쪽에 용소폭포가 나타난다.

이 폭포는 용이 살다가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이 깃든 곳으로 하얗게 부서지는 물보라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주민들은 가뭄이 들 때마다 이 폭포 아래 모여 기우제를 지내는데, 제사를 지내고 난 뒤 폭포가 울음소리를 내면 반드시 비가 온다는 전설이 있다. 이외에도 수도계곡에는 옥구슬 같은 물방울이 바위 위를 흘러내리는 옥류대와 흐르는 물살에 온갖 번뇌를 씻어 보낸다는 수선대 등이 절경을 이루고 있다. .
느림의 미학, 모티길 트레킹!!
슬로우가 관광의 트렌드가 되고 있는 요즘, 걷기 여행이 인기를 끌고 있다. 바쁜 일상을 잠시 잊고, 자연과 하나되는 트레킹 여행을 떠나보는건 어떨까? 자연과 역사, 생태체험이 함께하는 『김천 모티길』에서 녹색 에너지를 가득 충전해보시길 바란다.
※ 모티란 ? 모퉁이의 경상도 방언
※ 산불조심기간(11월~4월) 중에는 입산이 통제됩니다. 문의 : 증산면사무소 (054-437-0031)
●제1코스 : 직지문화 모티길(10km, 3시간 소요) - 대항면 소재 직지초등학교 →방하치마을→방하재→돌모마을→직지문화공원
●제2코스 : 수도녹색숲 모티길(15km, 4시간 소요) - 증산면 소재 수도리→자작나무 군락지→낙엽송 보존림→황점리
높 이 : 1,290m
등산코스 : 경북 김천시와 전북 무주군 경계
덕산재(출발) - 약수터 2.15km - 대덕산 정상 0.9km (총3.05km)

김천시의 최서단에 위치한 1,290m의대덕산은 가야산을 향해 뻗은 능선을 사이에 두고 전북 무주와 경남 거창을 갈라놓은 삼도분기점, 즉 해발1,250m의 초첨산을 옆에둔 명산으로, 옛날에는 다락산, 다악산으로 불리었고 정사에는 기우단이 있었다고 전하는 명산이다. 부드럽게 생겼으면서도 우직한 남성다운 덕기가 어린 이 산은 옛부터 수많은 인걸들을 배출했고, 또한 이 산이 있는 무풍동은 남사고의 십승지지중 하나로 알려진 고장이기에 유명하다.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24
전체접속자 : 89,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