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지뽕이란?
차(茶) 만들기(구증구포)
차(茶) 잘 마시는 법
 
Home > 구지뽕이야기 > 차(茶) 잘 마시는 법
[물의 온도]
차를 우릴 때는 끓인 물의 온도에 따라 차 맛이 달라집니다.
- 온도가 너무 높을 경우 : 카페인 성분이 용출이 많아져 맛이 쓰게 됩니다.
- 온도가 너무 낮을 경우 : 찻잎 중의 향미 성분과 수용성 성분이 충분히 우러나지 않아 맛이 싱거워집니다.
구지뽕잎차는 전혀 발효되지 않은 것이라 물의 온도가 높거나 우려내는 시간을 너무 길게 하면 차의 쓴맛과 떫은 맛을 내는 폴리페놀 성분이 많이 우러납니다. 보통 녹차는 끓여서 식힌 물의 온도가 80℃ 전후면 적당하고 고급녹차는 아미노산, 카페인, 비타민C 등의 함량이 많은 대신 섬유소가 적어 연하므로 온도를 60~70℃ 정도가 좋습니다.

발효정도가 높은 차(붉은 색)를 우릴 떄는 높은 온도에서 우려야 맛과 향이 잘 우러납니다. 같은 계절이라도 초기에 딴 것과 후기에 딴 잎은 차이가 있으며, 후기에 딴 차는 가용성 성분이 적고 섬유소가 많으며 맛이 담백한 편이여서 양을 조금 많게 하거나 온도를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같은 계절이라도 초기에 딴 것과 후기에 딴 잎은 차이가 있으며, 후기에 딴 차는 가용성 성분이 적고 섬유소가 많으며 맛이 담백한 편이여서 양을 조금 많게 하거나 온도를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잎을 자른 제품의 경우는 차를 우리는 시간을 짧게 합니다. 우리나라의 황차(黃茶, 뜸차)나 중국의 우롱차, 철관음, 보이차는 95℃ 정도에 맞추면 좋고 고급 황차(발효세차)나 약발효된 중국의 백차(白茶)와 꽃차(국화, 매화, 장미, 자스민) 등은 80~90℃ 정도가 알맞습니다.
[차(茶)의 양]
차의 분량을 얼마나 할 것인가는 차의 종류, 마실 차의 양, 마실 사람의 취향 등에 따라 다르기는 하나 보통 너무 진하지도 싱겁지도 않게 차잎의 양을 조절합니다.

잎차의 경우 1인당 2g(찻숟가락 하나 남짓) 정도이며, 4~5인의 분량으로 6~8g이 적당합니다. 잎이 어린 세차는 가늘고 카페인 등의 가용성분이 많으므로 이보다 적게 넣는 것이 좋고, 자란 잎이거나 발효차는 잎의 기준량보다 조금 많이 넣습니다. 또 차가 납작한 솔잎 모양이거나 부서진 차 등은 부피에 비해 무게가 많으므로 차 분량을 조금 적게 넣습니다.
[차(茶) 우리는 시간]
차에 뜨거운 물이 어우러지면 차의 성분이 서서히 녹아 나오는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차의 맛과 향이 달라지므로 차의 종류와 물의 온도에 따라 시간을 잘 가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보통 잎의 애벌우림은 1분 전후이며 낮은 온도로 우리는 고급 차는 2분 정도 걸립니다. 또 거친 차는 끓인 물을 부어 찻잎을 헹구듯이 즉시 따라낸 후 다시 물을 부어 재차 우리기도 합니다.
끓인 물의 온도가 낮거나 물에 비해 차의 양이 적을 때는 우리는 시간을 길게 하고 차의 분량이 많으면 그 시간을 짧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햇차는 건조도가 높아 묵은 차보다는 늦게 우러나므로 시간을 길게 잡아야 합니다.
부서진 차나 가루 홍차, 티백 차는 금방 우러나므로 우리는 시간ㅇ르 짧게 잡는 것이 상식입니다. 재탕을 마시지 않을 양이면 차의 양을 적게 넣고 오래 우려 차 성분이 충분히 우러나게 하여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구지뽕잎차의 경우
알맞은 시간은 물의 온도가 80℃ 이상의 고온이면 1분~2분 정도, 60℃ 내외의 저온이면 2~3분 정도입니다.
[차(茶) 마시는 법]
맛과 향이 뛰어난 차로 우릴려면 질 좋은 차와 물, 다구가 필요한데, 분청 다기가 좋고, 물은 받은 후 하룻밤 재운 것을 쓰면 좋고 수돗물보다는 생수가 더욱 좋다.
1. 100도로 펄펄 끓인 물로써 수구, 다관, 찻잔순으로 헹구어 약간 데운다.
2. 1인당 2~3g의 차를 다관에 넣는다. 다만 차의 품질과 등급, 차의 량, 물의 온도, 시간의 길고 짧음에 따라 연하거나 진하게 되는데 마시는 분의 취향에 따르면 된다.
3. 펄펄 끓인 물을 숙우에 담는다.
4. 60~70도 정도 식을 때까지 기다린다.
5. 첫물은 차를 헹구어 퇴수기에 버린다. (퇴수기에 버린 찻물은 린스, 비료, 세안에 이용)
6. 끓인 물을 다시 숙우에 담아 60~70도까지 식힌 후 다관에 1분 내외로 우린다.
7. 다관에 우린 차를 숙우에 붓는다.
8. 숙우에 담긴 찻물을 개인잔에 붓는다.
격식은 없으나 찻잔은 두손으로 잡고 우려서 권하는 이에게 가볍게 목례를 한 뒤 색, 향, 미를 음미하며 대화를 이어간다. 한번 넣은 차는 3~7회 거듭 우려 마실 수 있으나 하룻밤 물기에 젖은 것은 달리 이용하는게 좋다.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2
전체접속자 : 89,479